[마르쉐@농가행 후기] 아주 느린 수확

Posted on Posted in 공지, 워크샵

20161017_021

아주 느린 수확

마르쉐@은 처음으로 논을 갈지 않는 자연재배 농사, 그것도 토종 조동지 쌀농사를 짓겠다고 다짐한 이연진, 임인환 농부의 자연재배 벼농사를 올 한해 동안 함께 해 왔습니다. 서울과 홍성을 왕복하면서 진행된 모내기와 두 번의 풀베기에 이어 10월 17일, 드디어 수확의 기쁨을 맛보는 벼 베기를 다녀왔어요.

‘이 아이들 수확할 때를 생각하면 벌써 눈물이 날 것 같아요.’

풀을 벨 때 참가자 몇 명이 들려준 말입니다.
정말이지, 흙 속에 손으로 뿌리내려준 15센티 남짓의 한두 올의 볏모가 풀들 사이에서 꿋꿋이 살아남아 15개 정도로 분열되어 1미터 40센티나 되는 키가 되어 꽃을 피우고 묵직한 쌀알을 맺히는 한 생명의 성장 과정을 한 해 동안 지켜보았으니, 수확하러 가는 길은 설렘과 잔잔한 기쁨이 몸을 채웁니다.

 20161017_049
도착한 홍성 논은 이삭에 쌀알을 가득 맺히며 스스로의 무게로 고개를 숙인 벼들이 따뜻한 햇볕을 받아 논은 부드러운 황금빛을 뿜고 있었어요. 900평의 논에 20명이 흩어지고 나의 일을 찾아 수확을 하기 시작합니다. 낫으로 싹싹 벼 베는 소리, 베어진 벼들이 풀썩 쌓여가는 소리, 한 쪽에선 베어진 벼에서 쌀 알을 홀태로 털어내는 소리와 달그락달그락 발탈곡기가 돌아가는 소리, 자잘한 볏지푸라기가 섞인 쌀들을 망에 올려 손으로 비벼 내리는 다양한 소리들이 울러퍼집니다.
쉴 새 없이 움직이니 몸은 점점 힘이 들지만 원초적인 도구만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움직임과 논에 울리는 다양한 소리 속에서 느껴진 건 평화로움. 흙 속 미생물들과 곤충, 물, 햇빛, 바람, 계절… 자연이 만들어 준 산물을 손 수 수확하고 우리가 먹을 수 있는 먹거리로 만들어 가는 뿌듯함과 깊은 곳에서 솟아오르는 기쁨은 지친 몸에 힘을 불어줍니다.

 20161017_097

 

벼농사로 홍성을 찾은 우리에게 올 한 해 동안 맛있는 음식과 조 동지 쌀밥을 지어주신 마르쉐@의 농부요리사 ‘연화의 슬로우푸드’ 김연화님께서, 이번 벼 베기에는 밥을 짓고 논으로 갖다 주셨습니다. 첫 회부터 빠짐없이 벼농사를 함께 해 준 마르쉐@ 손님인 김신범님은 손수 담근 현미 탁주를 맛 보여 주셨고요. 이연진농부님의 딸 나무는 우리를 위해 메뚜기를 왕창 잡아주고 고소한 메뚜기 튀김을 만들어 대접해 주었답니다. 따뜻한 마음들이 담긴 밥을 먹고 오후에는 다시 힘을 내어 수확 작업은 계속되었습니다.

 20161017_118

 

홀태나 발탈곡기로 탈곡을 하다 보면 그 과정에서 장판을 깔지 않는 곳에까지 쌀알이 튀어가며 흙 속에 사라져 갑니다. 먹을 수 있는 쌀알 하나하나가 너무나 아까워서 열심히 줍는 저를 보고 ‘그것 줍다 보면 더 힘이 들어요, 쌀도 흙에 돌아가는 거니까 그대로 두세요’ 농부가 말립니다.

흙을 갈지 않는 자연재배 논농사에서는 중간중간에 벤 풀들과 수확한 볏짚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됩니다. 풀과 볏짚을 논 위에 잘 깔아주면 그들이 유일한 거름으로 그 속에서 미생물이 자라 다음 해 농사지을 흙이 되어 주기 때문입니다. 농부의 말을 듣고 인간이 모두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건 저의 욕심이라는 생각을 처음 하게 되었어요. 쌀알이 새나 곤충이나 미생물의 먹이가 되어도 된다 생각하니 마음이 한 결 가벼워지기고 즐거워지더라고요. 동시에 버리기 아깝다고, 꼭 해야 한다고, 버리면 되는데 버리지 못하는 욕심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에너지를 쓰고 사는 저의 생활을 돌아보게 되더군요. 손을 움직이면서 그런 저런 생각을 따라가면서 수확의 시간이 깊어져만 갑니다.

 

20161017_186
20161017_190

 

20161017_199

20명이 하루 종일 쉴 새 없이 움직였지만 서울로 돌아가야 하는 시간이 점점 다가오고 체력은 한계로 다가가는데 탈곡작업은 40%만 끝낸 상태. 아쉬운 마음으로 마지막 남을 힘을 꺼내며 작업을 하는데 옆 논에 벼 베기와 탈곡을 한꺼번에 하는 콤바인이 한 대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어? 하는 사이에 논을 한 바퀴 돌더니 한 시간도 채 안 된 채 쌀 한 알도 남기지 않고 싹 쓸어가고 탈곡까지 끝나버렸지요. 20명이 하루 종일 온 힘을 다해 일하는 옆을 달리는 콤바인. 갑자기 이 만화 같은 풍경의 주인공이 된 우리는 처음에 허무하다가 어느새 웃음이 나기 시작합니다. ‘그래 이렇게 많은 사람이 애정을 쏟는데, 우리 쌀이 더 맛있을거야’, ‘즐거웠으면 된 거지’ 그런 말들을 주고받으며 벼 베기와 수확까지 한 해의 벼농사가 마무리되었습니다.

서울로 돌아가는 버스에서 수확의 하루를 되돌아보니 자꾸만 그 만화 같은 풍경이 떠오르고 노동의 의미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기계가 한 시간 만에 완벽하게 끝내는 일을 20명이 몸으로 하는 의미가 무엇일까. 효율과 완성도로 따지면 답이 안 나오고 결국 제가 하루의 노동을 통해 얻은 것들을 하나씩 짚어 보았습니다. 사람들의 움직임과 다양한 손노동이 만들어 낸 기분 좋은 소리 속 평화로운 시간, 따뜻한 햇살 먹음은 벼의 좋은 향, 발탈곡기 다루는 기술이 늘어가는 즐거움, 짝지어 일한 친구하고의 놀랍도록 좋은 궁합의 발견, 생활을 돌이켜 보면서 욕심을 버리기로 결심한 몇 가지 결심, 땀이 날 때 느껴지는 너무나도 상쾌한 바람의 감촉, 그리고 언제 떠올려도 기분을 좋게 해 주는 황금빛 자연재배 논 풍경. 이 기회가 아니면 얻을 수 없었던 수많은 것들을 떠오르다 보면 콤바인 옆에서 느낀 순간의 허무함이 완전히 사라지더라고요.

‘기계를 안 쓰는 대신 사람을 얻었잖아요’

헤어지기 전에 이연진 농부님이 한 말이 생각이 납니다.

올해 홍성 자연재배 조동지 쌀은 50명이 넘는 사람들의 손을 통해 우리의 식탁 위에 올라가는 640킬로의 쌀이 되었습니다.
처음 시도해 보는 갈지 않는 논 농사다 보니 500킬로 정도를 예상하셨다고 하는데 작년 수확량 700킬로에 가까운, 농부님의 말을 빌린다면 ‘거의 기적’에 가까운 수확량이랍니다.
120년 전부터 한반도 땅에서 이어져 온 토종 조동지 쌀, 마르쉐@가 함께 지은 자연재배 토종 조동지 햅쌀 맛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마련하였습니다.


*마르쉐@농가행 홍성 자연재배 벼농사 셔틀 돌아보기

 

 

씨드투테이블1-1

   

20161017_208

 

마르쉐@씨앗밥상 Seed to table 7번째 테마는 ‘자연재배 조동지 쌀’. 

일시 : 2016년 12월 5일 월요일 오후 19시~21시
장소 : 카페 수카라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27-9, 산울림소극장 1층)
참가비 : 45,000원 (자연재배 조동지쌀 요리 시식, 자연재배 조동지쌀 요리 레시피, 농부의 자연재배 조동지쌀 이야기 포함)
신청하기: https://goo.gl/forms/yqeKeQE8cRaO7tEI3

 

농부의 자연재배 조동지 쌀 이야기와 함께, 같이 농사지은 마르쉐@의 강지민 요리사(달키친), 김수향 기획자(카페 수카라), 변준희 요리사(카페 수카라), 이윤서 요리사(뿌리온더플레이트), 그리고 벼농사를 할 때마다 조 동지 쌀밥을 맛있게 지어주신 김연화 농부(연화의 슬로푸드)가 함께 조동지 쌀로 요리를 하고, 벼농사를 함께 한 김신범, 안정화 부부가 조동지 쌀로 술을 빚습니다.
뜻깊은 추수 잔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카페 수카라 김수향

 

 

 

Leave a Reply